찾아가는 푸른별 환경학교
교육 프로그램
교육신청
교육자료
알림마당
기타
전체메뉴 닫기

환경뉴스

>알림마당>환경뉴스

문의사항 상세보기 영역

제목
반기문 “내달 초 교육부장관 만나 기후환경 교과과정 건의”
등록일
2019-11-19
조회수
11
첨부파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세먼지 대비 국가기후환경회의 간담회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 News1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초중고 교육과정에 기후환경 교육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 다음달 초 유은혜 교육부장관을 만나겠다는 뜻도 밝혔다.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지난 9월 국민들의 제안을 수렴해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 등의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반 위원장은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미세먼지 대비 국가기후환경회의 간담회에서 “기후변화 문제는 후세들을 위해 노력하는 것인데 기성세대끼리만 대화하고 있다”면서 “교과과정을 바꿔서 초등학교때부터 기후환경 교육을 시켜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반 위원장은 지난 9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세계 지도자들의 책임을 꾸짖어 화제가 된 스웨덴 출신 청소년 환동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를 언급하면서 “이처럼 학생들이 벌써 (기후환경에 대한) 인식을 갖고 있구나. 우리도 더 늦기 전에 하는 것이 낫겠다”면서 “12월 초에 유은혜 교육부장관을 만나 건의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반 위원장은 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면서 “이탈리아의 경우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에 대한 연간 33시간의 환경교육을 의무화했다”며 “우리도 교육부와 당의 적극적인 협조가 없으면 안될 것 같다”고 했다.


반 위원장은 전국을 돌며 타운홀미팅을 갖고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을 듣는다. 반 위원장은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타운홀미팅을 열고 국민과 직접 대화하겠다”며 “국민을 대표하는 500명의 국민정책참여단과 100번 이상의 토론 및 숙의과정을 통해 미세먼지 국민 정책제안을 도출했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를 개정하고 인력을 투입하는 등 철저한 미세먼지 대책 이행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당에서 독려해달라”고 협조를 구했다.

한편 지난 5월에 이어 두번째로 반 위원장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댄 이해찬 대표는 “미세먼지는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사회적 재난으로, 국가기후환경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당정은 꾸준히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예산은 올해보다 2배 이상 증액한 4조원 수준”이라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도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자주찾는 메뉴